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배달의 민족 수수료, 배달료 할인쿠폰

by uuli 2021. 12. 12.
728x90
반응형

경기도 의정부 지역 일부 배달대행 업체들이 배달의민족 '보이콧'을 선언하면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배달의민족이 단건배달 서비스로 배달료를 인상해 자영업자와 소비자가 피해를 보고 있다는 주장인데요.


12일 배달업계에 따르면 슈퍼히어로 배달대행 연합은 최근 의정부 일대에 '누가 배달료 인상을 부추기는가?' 라는 제목의 전단지를 배포했다. 이들은 "배민1)이 평균 배달료의 2배를 제시하면서 기사 확보에 열을 올리고 지역 배달 생태계를 혼돈에 빠트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배달의 민족 할인 쿠폰 받으러 가기>>


배민1 수행 라이더에 대한 보수 인상으로 연쇄적인 배달료 인상을 불러 일으켰고, 음식값 인상으로 전가되면서 가맹 음식점과 소비자 모두 피해를 보고 있다는 것이다.


배달의민족, 쿠팡이츠 등 플랫폼 기업들이 자본력을 동원해 라이더를 자체 모집한 탓에 영세 배달대행 업체들의 배달료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특히 "이미 금년 4월에 배달요금을 3500원에서 4000원으로 인상한 바 있다"며 "여기에서 추가 인상을 한다는 건 도리에도 맞지 않고 이치에도 맞지 않는다"고 입장을 밝혔다.


배달특급은 경기도가 운영하는 공공 배달앱으로, 지난해 4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경기지사 시절에 '경기도주식회사'를 통해 출시했다. 음식점주가 부담하는 중개 수수료가 매출액의 1%로 저렴하고 지역화폐 사용이 가능해 소비자도 할인 혜택을 받는 장점이 있다.

배달의 민족 관련 주식 확인하기>>>>

한편 최근 배달 수수료 인상 문제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수수료 현황을 정확히 파악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청와대 내부회의에서 "수수료 인상이 영세한 입점 업체에게 과도한 부담이 되진 않는지, 또 인상의 혜택이 배달기사에게 돌아가는지 확인하라"고 지시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한 배달업계 관계자는 "특정 배달앱에 대해 공개적으로 보이콧을 선언하는 움직임은 처음 있는 일"이라며 "거대 플랫폼 기업에 대한 배달 대행업체들의 저항이 격해지는 양상"이라고 설명했다.

728x90
반응형

댓글0